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내일 국정위 추가 업무보고…'사드 보고누락' 거론될듯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사실상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31일 국방부로부터 추가 업무보고를 받는다.

국정기획위는 30일 "31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국방부 업무보고를 받는다"며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이번 보고에서 국정기획위 측은 지난 25일 국방부로부터 첫 업무보고를 받을 당시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발사대 4기의 추가 국내반입에 대한 보고가 누락된 경위에 대해 설명을 들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국내에 반입·배치된 사드 장비의 정확한 현황과 완전한 작전운용 능력을 갖출 때까지 남은 과정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 진행 상황과 보고 누락과의 관련성 등도 질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국정기획위 한 관계자는 "국정기획위가 경위를 파악하는 기관은 아니지만, (국방부로부터) 사드 문제에 대한 정책적 설명과 더불어 업무보고 당시 보고를 못한 이유에 대한 설명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정위 "국방부, 업무보고땐 사드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누락"
국정위 "국방부, 업무보고땐 사드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누락"(서울=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에서 사실상 인수위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는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발사대 2기가 국내에 반입된 상황만 국방부가 보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 25일 서울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열린 국방부 업무보고에서 이수훈 외교안보 분과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