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여야정 국정협의체 직접 주재…매달 정례 개최

靑정무수석, 야당 원내대표 만나 구성방안 설명
靑, 총리 인준안 처리 협조도 요청…野 기존 입장 재확인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강병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한 가운데 '여야정(與野政) 상설 국정협의체'를 매달 한 번씩 정례적으로 여는 방안이 추진된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30일 국회를 방문해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권한대행,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과 잇따라 만나 이 같은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 구성 방안을 설명했다고 야당 관계자들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회의 주재는 원칙적으로 문 대통령이 하되 불가피할 경우 국무총리가 주재하도록 했다.

회의에는 국회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이, 청와대에서는 정책실장과 정무수석이, 정부에서는 경제·사회 부총리가 참석하게 된다. 또 의제에 따라 해당 부처 장관도 함께 자리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오찬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키로 합의한 바 있다.

한편, 전 수석은 야당 원내대표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에 협조해줄 것도 부탁했다.

전 수석은 이 자리에서 "탄핵이라는 비상한 국면에서 조기 비상 대선 치렀고 국정 공백이 있었는데 그 국정 공백을 빨리 메워야 한다는 게 국민적 요구"라면서 "야당도 국정에 책임이 있는 입장에서 국정 공백이 길어지지 않도록 협조해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에 대한 당의 반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대통령이 인사원칙 위배 논란에 대해 시원하게 사과했다면 도와주려고 했는데 표현이 애매하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한 방식도 문제가 있는데 어떻게 찬성하느냐"면서 인준 절차에만 참여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文대통령, 여야정 국정협의체 직접 주재…매달 정례 개최 - 1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