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 오인 폭행' 의혹 경찰 관계자 6명 대기발령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보이스피싱 용의자'로 오인해 연행 과정에서 다치게 한 사실이 드러난 서울 성동경찰서 관계자 6명이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성동경찰서 형사과장과 강력계장, 강력팀장·팀원 등 총 6명을 서울경찰청과 경무과와 해당 경찰서 경무과로 대기 발령했다고 30일 밝혔다.

당시 현장에 나간 팀장과 팀원 4명을 서울경찰청 수사과에 수사를 의뢰했다.

성동경찰서 강력팀은 27일 오후 서울 지하철 옥수역 인근에서 보이스피싱 용의자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을 붙잡는 과정에서 얼굴과 눈 등을 때려 다치게 해 논란이일었다.

이에 성동경찰서는 서장 명의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리고 피해자 회복과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거센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29일부터 이 사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감찰 조사를 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이들의 징계 처분을 검토할 예정이다.

서울경찰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려진 사과문 [서울경찰 페이스북 제공=연합뉴스]
서울경찰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려진 사과문 [서울경찰 페이스북 제공=연합뉴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2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