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국방부, 26일 안보실장에 사드 추가반입 보고안해"(종합)

"보고내용에 아라비아 숫자 '4'도 없어…열흘 보좌했던 김관진도 보고안해"
"국방부는 당연히 인수인계하고 국민에게 알려야…총체적 진실 확인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0일 "국방부 정책실장이 지난 26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의 정의용 실장과 1·2차장에게 보고했으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4기의 추가반입 보고 내용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제가 안보실장과 1·2차장을 각각 따로 만나 확인했지만, 전혀 들은 바 없다는 일치된 답이었다"며 "국방부 정책실장이 안보실 보고 당시 보고서가 있었지만, 그 보고서에도 그런 내용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보고서에도 그런 내용은 전혀 없었다"며 "안보실장이나 국정기획자문위에서 사드 추가반입에 대한 내용을 전혀 보고받은 바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 추가로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국내에 추가 반입된 사실을 보고받고 반입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지시하자, 국방부 관계자는 26일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발사대 4기가 추가 반입된 사실을 보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21일 정의용 안보실장이 임명되기까지 문 대통령을 보좌했던 김관진 전 안보실장도 관련 사실을 보고하지 않았다면서 "뒤늦게 안보실장이 선임되어 인수인계 과정이 늦어졌을 수 있지만, 이 중요한 사안이 취임 20일이 지난 상황에서 새 정부의 누구에게도 보고되거나 공유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26일 국방부 정책실장 보고 당시 적어도 이성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범위에서는 4기가 추가반입됐다는 것을 알만한 구절이나 아라비아 숫자 '4'도 없다"며 "왜 (국방부에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까지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언론이 이미 추가반입 사실을 보도한 것과 관련, "그런 보도가 있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보도 내용이 추측성이라 반입 됐는지는 단정적으론 알 수 없다"며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공개하지 않고 알리지 않은 것을 저희가 인지해야 할 의무는 없으며, 국방부는 당연히 보고하고 인수인계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 간 합의라 해도 그 내용을 승계하지 않고 자기들끼리만 합의하면 끝나느냐"며 "국민에게도 알리고 다음 정부에 알리는 게 상식"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총체적인 진실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문 대통령도 대선 당시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 국회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얘기했고, 이는 사드 문제는 결국 한반도 특히 우리 국민 모두에게 해당하는 사안이라 우리 정부가 국민에게 알릴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 정부 안보실 관계자까지 조사 범위를 넓힐지에 대해 그는 "조사가 진행 중이니 누가 범위에 들어갈지는 좀 더 지나봐야 한다"며 "이번 조사 주체는 민정수석실이고, 군 문제이기 때문에 안보실이 돕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靑 "국방부, 26일 안보실장에 사드 추가반입 보고안해"(종합)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