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세월호 수사외압 의혹, 황교안 수사해야"

"黃, 사드장비 몰래 추가 배치해 국민 기망…책임져야"
황교안, 마지막 기념촬영
황교안, 마지막 기념촬영(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시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임식을 마친 뒤 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기념촬영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2017.5.11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세월호 수사외압 의혹이 제기된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황교안 전 권한대행을 비롯한 검찰 수뇌부가 6.4 지방선거를 의식해서 세월호 수사팀 구성과 수사착수 시점을 선거 이후로 늦췄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모 해경 경정에 대해 업무상 과실치사죄를 적용하지 못하도록 유무형으로 압력이 가해졌다는 증언이 나왔다"면서 "황 전 총리와 우병우 민정수석의 외압에 대해 소신을 굽히지 않은 수사라인을 모두 좌천시키는 보은인사도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선거를 앞두고 여권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검찰이 개입했다면 재량권 남용을 넘어 명백한 범죄행위다. 황 전 총리가 수사 대상 반열에 오르더라도 주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4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가 추가로 몰래 반입된 것과 관련해서도 황 전 권한대행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황 전 권한대행 시절, 사드 장비가 추가로 몰래 들어왔다는 소식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는 국민을 기망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문제를 야기한 황 전 권한대행, 한민구 국방장관, 김관진 전 안보실장은 스스로 이 문제에 대해 소상히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대통령이 철저한 진상조사를 지시한 만큼 관계 당국은 신속하고 정확하게 조사해 국민께 보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