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17년 전통의 美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7년만에 내한

미국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지휘자 야닉 네제 세겐 [빈체로 제공]
미국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지휘자 야닉 네제 세겐 [빈체로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벨벳 사운드' '호화찬란한 사운드' 등의 수식어가 붙어 다니는 미국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가 오는 6월 7일과 8일 각각 롯데콘서트홀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내한 공연을 연다.

지휘 거장 샤를 뒤투아와 함께했던 2010년 내한 이후 7년 만의 한국 무대다.

1900년 설립된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는 뉴욕 필하모닉, 보스턴 심포니, 시카고 심포니,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와 더불어 미국의 5대 교향악단으로 불려왔다.

벨벳처럼 매끈하고 화려한 음색이 '필라델피아 사운드'의 가장 중요한 특징이다.

특히 이번 무대는 북미 클래식계에서 뜨거운 주목을 받는 캐나다 출신 지휘자 야닉 네제 세겐(42)의 지휘로 펼쳐진다.

2012년 음악감독으로 취임한 그는 유럽 출신 지휘자들이 독점했던 이 오케스트라에 취임한 첫 북미 출신 지휘자다.

여러 도전적인 프로그래밍과 온화한 리더십으로 대규모 적자를 감당하지 못해 파산 보호 신청을 했던 이 오케스트라를 회생시키는 데 성공했다.

그는 두 차례의 이번 내한 공연에서 각각 다른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우선 7일 롯데콘서트홀에서는 스트라빈스키 '페트루슈카'와 브람스 교향곡 4번을 들려준다.

8일 예술의전당 무대에서는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과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협연 악장 데이비드 김), 리스트 교향시 5번 '프로메테우스'를 선보인다.

7일 공연의 티켓 가격은 5만~25만원. 8일은 6만~23만원. ☎02-599-5743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8: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