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몰도바, 러 외교관 5명에 추방령…러 "보복 조치" 경고

몰도바 내 친러 도돈 대통령-친서방 정부간 갈등으로도 비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동유럽 소국 몰도바 정부가 러시아 외교관들에 추방 조치를 취하면서 양국 간에 외교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이번 사건은 또 친러시아 성향을 보이는 이고리 도돈 몰도바 대통령과 친서방 연정으로 구성된 현지 정부 간의 대결로 도 번지고 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몰도바 외무부는 29일(현지시간) 자국 내 러시아 외교관 5명을 '페르소나 논 그라타'(외교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72시간 내 몰도바를 떠나라고 명령했다. 외무부는 구체적 외교관 명단과 추방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파리트 무하메트쉰 몰도바 주재 러시아 대사도 대사관에 근무하는 5명의 외교관이 기피인물로 지정됐음을 확인했다.

추방 대상자 명단에는 러시아 대사관 무관 보좌관 알렉산드르 그루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몰도바 정보당국은 앞서 지난 3월 그루딘이 몰도바 전(前) 의원을 포섭해 그로부터 기밀 정보를 얻어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루딘에 기밀정보를 건넨 혐의를 받는 몰도바 전 의원은 체포돼 재판을 받고 있으며 최대 20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위기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그리고리 카라신 러시아 외무차관은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결정한 몰도바 정부의 조치를 "도발"이라고 비난하며 보복 조치를 경고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도발이며 러시아와의 관계 정상화와 양자 관계 회복을 지지하는 도돈 대통령 진영에 대한 공격"이라면서 "(러시아의) 단호한 대응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도돈 대통령도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정부가 몰도바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분노를 일으키는 조치를 취했다. 나도 정부의 이 같은 비우호적 행보에 크게 분노하며 이 조치를 가장 단호하게 비난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치가 몰도바와 러시아 간에 건설적 대화가 이루어지는 것을 우려한 서방의 주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도돈 대통령은 올해 1월 모스크바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회담하며 양국 관계 복원을 추진하는 등 이전 정권의 친서방 노선에 반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도돈은 2014년 몰도바가 유럽연합(EU)과 체결한 협력 협정이 아무런 이익도 가져다주지 않았다면서 차기 총선 이후 협정을 파기할 수있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이 같은 도돈 대통령의 친러 정책은 여전히 친서방 세력이 주도하고 있는 정부 노선과 충돌을 빚고 있다.

몰도바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 사건은 앞서 지난주 발트3국의 하나인 에스토니아가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2명에 추방 명령을 내린 데 뒤이은 것이다.

지난 1월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몰도바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이고리 도돈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월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몰도바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이고리 도돈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