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사드 추가반입 조사지시, 배치 백지화용 여론몰이"

김영우 "내부보고 문제로 인한 안보동맹 약화 안 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은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국내 반입에 대한 진상조사를 지시한 데 대해 "이런 언론플레이는 사드배치를 백지화하기 위한 여론몰이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드 1개 포대는 레이더 1기, 발사대 6개, 미사일 48기로 구성돼 있다"면서 "경북 성주 골프장에는 현재 총 6개의 발사대 중 2대의 발사대만 배치된 상황이니, 나머지 4개의 발사대를 배치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문 대통령은 이것이 무슨 문제라도 되는 것처럼 진상조사를 지시하고 청와대 수석을 통해 발표하도록 했다"면서 사드배치 진상조사 지시를 '언론플레이'로 규정했다.

오 대변인은 북한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을 세 차례 발사한 것을 언급하며 "사드를 갖고 딴죽걸기 전에 북한 도발 대책이나 빨리 내놓는 것이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요란하게 진상조사 지시를 내리면 가장 좋아할 사람은 친북세력과 김정은뿐"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소속 김영우 국방위원장도 구두논평에서 "보고절차에 문제가 있었다면 얼마든지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개선해 나가면 되는 문제"라며 "사드배치와 관련한 우리 정부의 내부보고 관련 문제가 한미관계로 확대되거나 안보동맹을 약화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절대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미 결정된 사드배치와 관련해 세부적 배치 현황을 언론을 통해 모두 공개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제작 조혜인, 최자윤]
[제작 조혜인, 최자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