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 공무원노조 "시민단체가 여성공무원 비하"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개방형 직위인 충북도 여성정책관에 도 여성 공무원이 내정된 것을 비판한 시민단체의 기자회견과 관련, 충북도 공무원노조가 "여성공무원을 비하했다"고 역공을 폈다.

충북도 공무원노조는 30일 성명을 내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도 여성정책관 내정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속칭 '오빠 문화'가 도청 여성 공직사회에 만연해 있는 것처럼 비꼬았다"고 주장했다.

여성단체를 비롯한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신임 여성정책관의 공무원 내정을 비판하면서 "현 여성정책관이 공무원의 경직성과 권위적인 태도를 양성평등의 걸림돌로 지적하면서 '오빠라고 부르면 만사 형통이라는 오빠 문화가 공직사회에 만연해 있다'고 언급했다"고 한 대목을 문제 삼은 것이다.

도 공무원노조는 "시민단체의 주장은 여성공무원들을 남자 상사에게 아부하고, 능력이 아닌 부당한 방법으로 평가받는 수준 이하로 규정한 것"이라며 "600여명의 도청 여성공무원에게 치욕감을 안겨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성 권익 신장을 추구하는 여성시민단체가 오빠 문화의 중심에 여성공무원이 있다고 말하는 것은 편협한 인식"이라며 "해명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