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악녀' 김옥빈 "힘든 액션, 멍들고 피나는 건 일상"

'악녀' 주연 김옥빈
'악녀' 주연 김옥빈(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김옥빈이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악녀' 언론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5.30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영화 '악녀'에서 강도 높은 액션을 선보인 김옥빈은 "액션 장면마다 스타일이 달라 굉장히 힘들었다"며 "멍들고 피나는 것은 일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30일 CGV 건대입구에서 시사회 직후 열린 간담회에서 "다행히 안전장치가 충분히 있어서 큰 부상은 없이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병길 감독의 영화 '악녀'는 어린 시절부터 킬러로 길러진 숙희의 파란만장한 삶을 다룬 액션 영화다. 조직으로부터 버림받은 숙희가 국가 비밀조직에 스카우트된 뒤 자신을 둘러싼 비밀을 알게 되고 복수에 나선다는 내용이다.

김옥빈은 "'숙희'가 좀 더 반항적이고 진짜 악녀가 되길 바랐는데 영화 찍으면서 보니 숙희는 살기 위해 액션을 하는 것이고, 어쩔 수 없이 악녀가 되는 여자"라며 "액션은 강했지만 마음은 아프고 여렸다. 두 가지가 일치하지 않아서 힘들었다"고 말했다.

망가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다"며 "하도 찡그리고 이를 악물어서 턱에 사각 근육이 발달한 것 같다. 이 턱선이 맘에 든다"며 웃었다.

'악녀'는 지난 28일 폐막한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을 통해 상영돼 외신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그는 "상영이 끝난 뒤 BBC, 로이터 등 외신들로부터 인터뷰 요청이 쇄도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여성 주연의 액션 영화가 많지 않은데 신기하고 새롭다고 느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정병길 감독은 "스턴트맨의 땀과 피와 인대로 이뤄진 영화"라며 "영화를 보시면서 스턴트맨들의 고생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