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흥 보통천·의왕 안양천, 친수공간으로 바뀐다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시흥시 보통천과 의왕시 안양천이 주민 휴식공간을 겸한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경기도는 30일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17년 지방하천사업 제안 공모'에 시흥시 보통천과 의왕시 안양천이 선정됐다"면서 "총 765억원을 투입해 하천정비사업을 벌인다"고 밝혔다.

시흥시 '보통천 친수국토 조성사업'은 6.39㎞ 하천을 자연 친화적으로 정비하는 사업으로, 495억원이 투입된다. 물길을 따라 호소, 하천 등 생태자원과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해 다양한 기능을 갖추게 된다.

2018년 실시설계에 착수해 2022년 완공하는 것이 목표다.

의왕 안양천 정비 개념도
의왕 안양천 정비 개념도(의정부=연합뉴스) 경기도가 2022년까지 765억원을 들여 시흥시 보통천과 의왕시 안양천을 친수공간으로 정비해 주민 휴식공간을 조성한다. 사진은 의왕시 안양천 정비 개념도. 2017.5.30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wyshik@yna.co.kr

의왕시 '안양천 하천사업'은 270억원을 들여 3.41㎞ 하천을 친수공간으로 만드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역시 2022년 완공 목표다.

도는 두 사업이 지역 관광 인프라와 연계한 생태계 복원,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홍수 등 자연재해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자연 친화적이고 아름다운 하천 공간을 조성해 주민 휴식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