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대러 추가 제재에 유보적 입장 밝혀…푸틴과 정상회담서

"우크라 사태 악화 때만 추가 제재 필요"…푸틴 "모든 제재 해제돼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대러 추가 제재에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파리 외곽의 베르사유 궁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대러 추가 제재는 우크라이나 상황이 더 악화할 경우에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마크롱은 관련 질문에 "나는 이전에도 (우크라이나 사태) 긴장이 고조되고 필요하면 제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긴장 완화가 이루어지면 추가 제재는 없을 것이다. 긴장 완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답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지속해서 개입하고 화학 무기 사용 의혹을 받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시리아 정부를 지원한 책임을 물어 대러 추가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일부 유럽 국가들의 주장에 반대한 것이다.

앞서 지난달 중순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이탈리아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 회의에서 시리아의 군사 행동에 연루된 시리아와 러시아 군부 인사 상당수에 대한 추가 제재 문제를 논의할 것을 제안했으나 회원국 간 이견으로 제대로 논의되지 못했다.

푸틴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러 제재는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모든 제재의 해제만이 세계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푸틴은 "모든 제한 폐지와 자유로운 시장, 정치적 고려를 배제한 자유로운 경쟁 만이 세계 경제 발전을 돕고 실업과의 전쟁, 국민 생활 수준 향상과 같은 과제 해결을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랑스, 영국, 독일 등 유럽연합(EU) 국가들은 지난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한 크림반도를 병합한 뒤 대(對)러시아 제재를 단행해 이 제재를 지금까지 확대·연장해 오고 있다. 현 제재는 오는 9월까지 연장된 상태다. 서방 제재에 대한 반발로 러시아가 유럽농산물에 대한 수입제한 조치를 취하면서 프랑스 농가도 타격을 입었다.

최근들어 영국을 비롯한 일부 유럽국가들에선 기존 대러 제재를 연장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을 제안했었다.

이날 푸틴과 마크롱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약 2시간 50분 동안 진행됐다. 두 정상 간 단독 회담과 이후 참모들이 함께한 확대 회담이 연이어 열렸다. 이번 회담은 이달 중순 마크롱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린 러-불 정상회담이었다.

회담에선 시리아 내전, 우크라이나 사태 등 국제현안 및 양자 협력 방안이 두루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베르사유 궁에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 하는 푸틴 대통령(좌)과 마크롱 대통령[EPA=연합뉴스]
베르사유 궁에서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 하는 푸틴 대통령(좌)과 마크롱 대통령[EPA=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