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인걸 靑행정관 내정자 "검사·변호사 때 일로 심려끼쳐 죄송"

통진당 해산 관여·국정농단 관련 롯데그룹 변호 인정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 내정된 이인걸 변호사는 30일 "검사와 변호사로 재직 당시 수행한 업무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인걸 靑행정관 내정자 "검사·변호사 때 일로 심려끼쳐 죄송" - 1

이 내정자는 대형 로펌 김앤장 변호사로 근무하던 중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롯데그룹의 변호를 맡았고, 검사 시절 통합진보당 해산 과정에서 정부 대리인으로 참여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불거졌다.

정의당은 29일 추혜선 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이 변호사의 이력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과 배치된다"며 인사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내정자는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공지한 입장문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과정에서 정부 대리인으로 참여하고, 롯데그룹 사건 관련자 수사에 변호인으로 입회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그러나 "내곡동 사저 무혐의 주장, 가습기 살균제 사건 옥시 변론 관여 등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내곡동 사건 수사팀 결정에 관여할 위치가 아니었으며, 옥시의 변론에 관여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이 내정자는 "앞으로 국민 여러분의 비판과 우려를 가슴에 새기고 신중히 업무에 임하겠다. 문재인 정부의 '나라를 나라답게' 바꾸고자 하는 철학에 깊이 공감하며,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