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위 "국방부, 업무보고땐 사드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누락"(종합)

이수훈 외교안보분과위원장 "발사대 2기 반입만 보고"
국방부 "업무보고 다음날 靑 안보실장에게 추가반입 보고"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이슬기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사실상 인수위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는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발사대 2기가 국내에 반입된 상황만 국방부가 보고했다고 밝혔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국방부 업무보고 자료에는 올해 3월6일 사드 체계의 일부인 발사대 2기 등이 C-17(수송기) 편으로 도착했고 4월 26일 사드체계 일부 장비가 공여부지에 배치됐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사드 배치 관련해 국방부는 (지난 25일) 그동안의 진행 경과와 배치 절차 등에 대해 (국정기획위에) 보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국방부 업무보고에) 그 이상의 내용은 들어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를 상대로 업무보고를 한 바 있다.

이수훈 국정기획위 외교·안보 분과위원장도 "(국방부) 보고에 사드 발사대 2기 등이 미 헬기 편으로 도착했다는 내용만 들어있었다"며 "4기가 더 들어왔다는 것은 보고 누락을 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사드 발사대 4기가 국내에 반입됐다는 사실이 이미 일부 언론에 보도됐는데 국정기획위 위원들이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것이냐는 지적에는 "보도는 보도일 뿐이고 진상에 관한 것을 업무보고를 통해서 파악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파악을 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사실이 누락이 된 것"이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박 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에게 국방부 업무 보고 당시 "(사드 발사대 4기가 추가로 반입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국정기획위) 위원들의 여러 차례 질의가 있었다"고 확인했다.

이에 대한 국방부 측의 답변은 '발사대 2기밖에 없다'는 것이었다고 박 대변인은 재차 밝혔다.

박 대변인은 보고 누락 경위에 대해 국방부를 상대로 추가로 조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누락 경위나 전반적인 경위에 대해 청와대에서 먼저 조사하고 저희들도 필요하면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 발사대 2기 외에 추가로 4기의 발사대가 비공개로 국내에 추가 반입된 사실을 보고받고 반입 경위 등을 철저하게 진상 조사하라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수석은 "국방부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내에 발사대 4기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국정기획위에 업무보고를 한 다음날인 지난 2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사드 발사대 4기가 추가 반입돼있다는 사실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래픽] 사드 발사대 4대 비공개 추가 반입
[그래픽] 사드 발사대 4대 비공개 추가 반입
지난 25일일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열린 국방부 업무보고에 참석한 이수훈 외교안보 분과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5일일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열린 국방부 업무보고에 참석한 이수훈 외교안보 분과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