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림청, 평창올림픽 가리왕산 활강경기장 복원 시동

30일 정선 현장서 특별전담팀 회의

(정선=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가리왕산 활강경기장 부지 복원 노력이 가시화하고 있다.

가리왕산서 회의하는 전문가들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가리왕산서 회의하는 전문가들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산림청은 30일 강원도 정선 활강경기장 현장에서 관계관과 외부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복원 계획 적정성을 검증하기 위한 특별전담팀 회의를 했다.

가리왕산 활강경기장은 산림청 소유의 국유림 101ha(복원면적 56ha)를 강원도가 사후 생태복원 조건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강원도는 체계적인 생태복원 계획을 세운 뒤 산림청 중앙산지관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복원해야 한다.

이를 돕기 위해 산림청은 산림보호국장을 단장으로 관계 공무원과 학계·환경단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활강경기장 복원 특별전담팀을 구성·운영한다.

지난달 1차 회의를 하고 강원도의 복원 진행사항을 점검했으며, 재원 확보 방안과 지형과 식생복원을 위한 자생종자 보관 방안 등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은 지난 회의 때 제기됐던 사항을 점검하고 시설물 사후 활용에 대한 강원도 입장을 청취했으며, 고산지 산림복원 사례를 분석하고, 복원할 때 주의점 등을 논의했다.

산림청은 강원도가 구체적이고 이행 가능한 생태복원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공동 실무자 워크숍을 상시 개최할 계획이며, 지속적인 회의로 성공적인 생태복원을 유도할 방침이다.

최병암 산림보호국장은 "가리왕산 활강경기장 복원은 산림청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중요한 문제"라며 "산림청은 생태복원 주체인 강원도에 도움을 줘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와 성공적인 생태복원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