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주선 "靑 새 인선 기준은 자의적…동의 어렵다"

8월 전당대회 연기 가능성 시사…"당 혁신이 급선무"
박주선 "靑 새 인선 기준은 자의적…동의 어렵다" - 1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청와대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제도가 도입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만 문제 삼겠다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그럼 청와대 비서관, 수석을 할 사람은 5대 원칙을 어겨도 된다는 거냐. 자의적 기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동산 투기를 막고 교육 평준화를 위해 위장전입을 금지하는 건데, (허용하면) 정부 시책에 반기를 드는 탈법과 똑같다"며 "고위공직자는 국민의 귀감이 되고 준법풍토 조성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경우 지역에서 청문회를 통과시켜주라는 여론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호남기반 정당이니 호남 총리의 모든 의혹을 덮어야 한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5대 비리자 공직 배제 원칙이라는 약속을 어긴 것과 별개로, 이 후보자가 낙마할 정도는 아니라는 인식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시 '자유투표'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소신투표를 할지 논의해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당무위원회에서 결정한 오는 8월 전당대회 개최방안도 바꿀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박 위원장은 "아무 혁신도 안 할 거면 비대위가 굳이 있을 필요가 없다"며 "차기 전당대회는 1차적으로 당의 어려움을 수습하고 당이 나아갈 방향을 정한 뒤에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조직을 제대로 진단해 개혁방향을 정할 것"이라며 "사무총장에게 당 사정을 잘 아는 당내인사들과 새로운 아이디어를 줄 외부인사로 혁신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 청문회 과정에서 쏟아진 '문자폭탄'과 관련해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너는 깨끗하냐 두고보자', '문재인 발목 잡아서 나라가 망하면 너는 뭐가 좋으냐', '너희는 사라질 정당이다' 등 문자를 많이 받았다"고 토로하며 "모욕과 협박을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옹호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