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교안, 세월호 수사 외압 의혹에 "전혀 사실 아니다"

페이스북 통해 입장…"심히 유감, 법적 조치 취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30일 법무부 장관 시절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전혀 없다. 참으로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전 총리는 "당시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지방선거 관련 보도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검찰의 수사,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 등을 통해서 모두 사실이 아님이 밝혀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해당 언론이 사실과 다른 보도를 반복하고 있어 심히 유감이다. 잘못된 보도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잘못된 보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기 위한 법적 조치들을 취해 나갈 수밖에 없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황 전 총리가 법무부 장관 재직 시절 세월호 수사 과정에서 긴급체포된 해경 123정장의 혐의에 대해 '업무상 과실치사'를 빼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황교안 당시 장관 등 법무부 수뇌부가 세월호 참사 직후 치러진 6·4 지방선거와 7·30 재·보궐선거에서 여권이 참패할 것을 우려해 해경 수사팀 구성과 수사 착수를 최대한 지연시켰다고 보도했다.

황교안, 세월호 수사 외압 의혹에 "전혀 사실 아니다"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5: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