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최신연구 "중고교 등교시간 늦추면 학업성적 향상 효과"

사춘기엔 멜라토닌 분비 시간 늦춰져…"최소 8시까지 자는 게 집중도 높여"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거센 논란을 뚫고 9시 등교를 전국 최초로 시행한 경기도 교육청이 쌍수로 반길 미국의 연구 결과가 미국 학술지에 실렸다.

브루킹스연구소 관련 보고서 표지
브루킹스연구소 관련 보고서 표지

계간 학술지 '인적자원(JHR)' 온라인판에 최근 발표된 '수업 시작시간이 아동·사춘기 학생 학업에 미치는 효과'라는 제목의 논문에 따르면 등교 시간이 한 시간 늦춰지면 수학과 읽기 성적이 향상되고, 특히 수학의 경우 성적 향상 효과가 고학년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는 결과가 나왔다.

플로리다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이 연구에서 아동기일 땐 수학 0.01 표준편차, 읽기 0.06 표준편차만큼의 향상 효과가 나타났고, 사춘기(여학생은 11세, 남학생은 13세)에 이른 후엔 수학 성적 향상 효과가 0.08 표준편차로 뛰어올랐다. 읽기 성적 향상 효과는 아동기 때의 0.06 표준편차와 같았다.

또 등교 시간을 늦춰도 결석률은 별로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러한 성적 향상 효과는 학교 수업에 더 많이 출석한 결과가 아니라 잠에서 깬 후 수업 시작 전 충분한 양의 일광을 받은 데 따른 집중도(alertness) 향상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자들은 설명했다.

성적 향상 효과가 시험 시간이 늦춰져 시험 당일만의 집중도 향상 때문일 수 있지 않으냐는 의문도 생길 수 있다.

이에 대해 연구자들은 플로리다주 학교들의 시험 시기 변화와 일광절약제 등의 변수를 고려해 분석한 결과, 읽기의 경우 시험 당일 효과가 어느 정도 작용하지만 고학년들의 수학 성적 향상 효과는 대부분 시험 당일 효과가 아니라 해당 학년도 전체 기간에 걸친 누적된 일광 효과로 설명된다고 밝혔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정책조사연구소(IPR)의 데이비드 피글리오 소장은 지난 25일 브루킹스연구소 웹사이트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플로리다주 학생 대상 연구 결과를 다른 조사연구 결과들과 함께 전하면서 "큰돈을 들여야 하는" 교육투자 없이도 중고교생의 학업성적을 높이는 현실적 방안으로 등교 시간을 늦출 것을 주장했다.

피글리오 소장은 24시간 생체 주기상 "우리 눈꺼풀 바깥의 일광 조도가 멜라토닌 분비와 집중감이나 피로감에 영향을 미치는데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멜라토닌의 야간 생산 시간대가 아동기나 성인기보다 수 시간 늦춰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미국소아과학회(AAP)는 청소년들이 최소 오전 8시까지는 수면을 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중고교생의 등교 시간을 늦추는 것은 청소년기 특유의 생물학적 근거가 있다는 것이다.

미국에선 1990년대 초 10대 사춘기의 생체리듬과 수면형태가 아동이나 성인과 다르다는 게 밝혀진 후 일부 학교에서 등교 시간을 늦추는 바람이 불었다.

그러나 여러 가지 이유로 미국의 고등학교 중 절반은 여전히 이러한 자연스러운 수면 리듬과 어긋나게 오전 8시에 수업을 시작하며, 이는 가을 학기의 경우 여름에 비해 하룻밤당 2시간씩 수면 시간을 박탈당하는 결과가 되고 있다고 피글리오 소장은 지적했다.

10대들의 최적의 수면 시간과 등교 시간 간 불일치가 학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는 다양한 변수들로 인해 정확히 측정하기 힘들지만, 지난 2011년 나온 미국 공군사관학교 신입생 대상 연구에선 수업 시작을 50분 늦추는 게 학업성적에 상당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는 소개했다.

1999년부터 2006년 사이 노스캐롤라이나주 웨이크카운티내 모든 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등교 시간을 늦추는 게 수학과 읽기 과목의 성적을 2% 올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미네소타주에서 실시된 관련 연구들에선 등교 시간을 1시간 30분 늦추면 출석률이 증가하고 수업시간에 조는 학생이 적어지며 우울증이 감소하고 교사가 매기는 점수가 오른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지만, 미국대학입학학력고사(ACT) 향상 효과는 없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한편 지난해 12월 경기도교육연구원 주최 학술회의에서 경기교육청의 9시 등교 정책의 영향을 분석, 발표한 송진주 아미초등학교 교사는 중학교 1학년 대상 조사에서 수업 태도, 자기 효능감 등은 오르고 자살 충동은 감소하는 등의 긍정적 효과가 있으나 학업 성취도에선 국어, 영어, 수학 3과목 점수가 평균 1.256점 감소하는 부정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2014년 9시 등교 정책 시행 전인 2012년 당시 중학교 1학년 4천 명과 시행 후인 2015년 당시 중학교 1학년 3천541 명의 자료를 비교·분석한 것으로, "정책 시행 전후의 연도별 추이로 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9시 등교 정책만으로 만들어진 것인지는 단언할 수 없다"고 송 교사는 단서를 달았었다.

y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