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켈 정적 슐츠도 트럼프 비판 가세…"총리 굴욕 용납 못해"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9월 독일 총선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기민당)과 사회민주당(사민당)이 치열한 경합을 벌이는 가운데 사민당 당수인 마르틴 슐츠 전 유럽의회 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고 메르켈 총리를 옹호해 눈길을 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9일 보도했다.

마르틴 슐츠 독일 사민당 대표
마르틴 슐츠 독일 사민당 대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독일 매체 도이체벨레(DW)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슐츠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서 메르켈 총리에게 굴욕을 주려 했다"고 비난했다.

화난 표정의 슐츠 대표는 메르켈 총리와의 경쟁 구도는 중요치 않다며 "이런 정상회담에서 총리는 우리 모두를 대변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 정부의 수장을 대우하는 방식에 분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한 뒤 돌아온 메르켈 총리가 "누군가에 의지하는 시대는 지난 것 같다"며 미국과의 거리두기 의사를 시사한 직후에도 슐츠 대표는 메르켈 총리를 공개 지지했다.

메르켈 총리가 뮌헨의 한 호프집에서 이같은 발언을 한 다음날인 29일 슐츠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에 대한 최선의 대응은 더 강한 유럽"이라는 글을 독일어와 영어, 프랑스어로 각각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담서 나토 조약 이행에는 침묵한 채 방위비 분담 문제만 꺼냈다.

이어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의 무역 흑자를 논하며 "독일인이 아주 못됐다"고 비난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