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방폐물 무단폐기' 원자력연·원안위 공익감사 청구"

송고시간2017-05-30 15:10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와 관련해 시민단체가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자력연)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 해체 촉구하는 시민단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자력연구원 해체 촉구하는 시민단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청권 7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핵재처리실험저지를 위한 30㎞연대'와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시민들은 원안위 조사 결과를 그대로 믿을 수 없다"며 "원자력연의 방사성 폐기물 무단 폐기 사태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투명하게 조사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무단폐기가 광범위하게 이뤄질 동안 원안위가 규제기관으로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다음 달 20일까지 300명 이상의 시민청구인단을 모집한 뒤 두 기관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만 19세 이상 국민 누구나 청구인이 될 수 있다. 감사청구는 김영희 변호사 등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소속 변호사들이 위임받아 진행한다.

원안위는 지난해 11월 7일부터 올해 4월 19일까지 원자력연의 방폐물 관리 실태를 조사해 방폐물 무단폐기와 관리 기록 조작 등 34건의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을 확인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 원자력연이 방폐물을 무단 폐기했다는 제보로 시작됐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