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대비 강우량 ⅓' 세종시 가뭄농가 지원 나서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오랫동안 비가 내리지 않아 물 부족 사태를 겪는 농가 지원에 나섰다.

이춘희 세종시장(오른쪽)이 30일 연동면 노송리 한 농가에서 가뭄 실태를 살피며 농민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5.30 [세종시 제공=연합뉴스]
이춘희 세종시장(오른쪽)이 30일 연동면 노송리 한 농가에서 가뭄 실태를 살피며 농민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5.30 [세종시 제공=연합뉴스]

이춘희 시장은 30일 연동면 노송리 노지채소 경작지를 찾아 가뭄 실태를 살피며 농민 애로사항을 파악했다.

연서면 월하리와 쌍전리, 전의면 유천리 일대 농민도 경작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시는 가뭄 해소를 위해 양수기 367대와 용수 호스 55㎞, 소방·민간 급수 차량 24대, 소방펌프·물탱크 54대 등을 동원해 물을 대기로 했다.

아울러 기상정보와 가뭄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한편 농업·생활용수 공급 상황을 지속해서 챙길 방침이다.

이 시장은 "가뭄 때문에 농심이 타들어 가고 있다"며 "기금과 예비비 등 가용한 모든 재원을 조기에 투입해 가뭄 극복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지난 6개월 지역 강수량은 122.0㎜로,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33.4% 수준이 그치고 있다.

저수율은 예년 대비 80% 수준을 간신히 유지하고 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