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영 이중근 회장,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 출간

송고시간2017-05-30 14:34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부영그룹은 이중근 회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 출판 기념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이 회장을 비롯해 박관용 전 국회의장, 한승수 전 국무총리,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 각계 인사 300여명이 참석했다.

역사서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은 이 회장이 설립한 출판사 '우정문고'에서 펴냈다.

책은 '6·25전쟁 1,129일', '광복 1,775일', '미명 36년 12,768일', '여명 135년 48,701일'에 이은 이 회장의 다섯 번째 역사서다.

이 회장은 태조 이성계가 즉위한 날부터 영조가 승하한 날까지 385년, 14만140일간 조선 왕조의 개국과 중흥, 민간 사회의 생업, 일상과 풍습, 예술과 과학기술 등 역사적 사실을 기록하고 나열하는 형식으로 기술했다.

책 제목의 '우정체'는 이 회장의 호인 '우정'(宇庭)에서 따왔는데 세계사의 중심을 한국에 두고 사실 그대로를 일지 형태로 집필한 기술 방식을 의미한다고 부영그룹은 설명했다.

이 회장은 인사말에서 "그동안 5편의 역사서를 출간하면서 '역사는 모방의 연속이며 세월은 관용을 추구한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출판기념회에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부영그룹 제공=연합뉴스]

출판기념회에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부영그룹 제공=연합뉴스]

mong07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