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나마 전 독재자 노리에가 뇌종양 수술후 회복중 사망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파나마에서 1980년대 독재자로 군림하던 마누엘 안토니오 노리에가가 사망했다고 AFP통신 등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노리에가는 뇌종양 수술을 받은 뒤 병원에서 회복하던 중 지난 29일 83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노리에가는 1983년 집권했다가 1989년 미국의 침공으로 권좌에서 축출된 뒤 오랜 시간 감방에서 생활한 독재자다.

그는 미국 마이애미로 이송된 뒤에 마약 거래, 돈세탁 등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20년간 복역했다.

노리에가는 이후 프랑스로 인도돼 마약 카르텔의 자금을 세탁해 준 혐의로 6형을 선고받고 2년여를 복역하다가 2011년 12월 본국으로 추방됐다.

그는 파나마 법원의 궐석재판에서 살인, 횡령, 부패 등의 혐의로 60년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엘 레나세르 교도소에서 복역했다.

노리에가는 올해 1월 뇌종양 때문에 수술대에 오르게 되자 가택연금 상태로 지내왔다.

그는 지난 3월 수도 파나마시티에 있는 산토 토마스 병원에서 양성 뇌종양 수술을 받은 후 출혈로 상태가 위중해지자 긴급 수술을 받았다.

그 뒤에는 수술 이후 여전히 집중치료 병동에 머물고 있었고 그의 가족들은 그의 상태에 대해 함구해왔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