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우진 보훈처장 "이념편향 논란 '나라사랑 교육' 개편"

국정기획위 보훈처 업무보고…"민주화정신 느낄 수 있게"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은 30일 "이념 편향 논란이 있었던 나라사랑 교육을 전면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피 처장은 이날 문재인 정부에서 사실상 인수위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회에 국가보훈처 업무보고를 위해 부처 수장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직접 참석해 "안보를 일방적으로 주입하는 과거의 교육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피 처장은 "민주화 정신을 체험하고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보훈단체에 대해서는 그동안 제기된 수익사업 문제와 정치적 편향성을 해결하기 위해서 관리 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임 박승춘 보훈처장이 주도했던 '나라사랑 교육'은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안보교육을 실시하는 것으로, 구 야권에서는 나라사랑 교육이 반공 교육에 가깝고 정치적 중립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는 비판을 해 왔다.

피 처장은 이날 업무보고 참석 이후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서도 나라사랑 교육에 대해 "정상적인 방법으로 할 것"이라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