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외무성, G7 공동성명에 "도적이 매를 드는 격"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외무성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발표한 대북 규탄 공동성명에 대해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3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지금까지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을 제일 많이 한 것도 7개국들이며, 남조선에 공격용 미사일을 비롯한 각종 전쟁 장비를 경쟁적으로 팔아먹으면서 지역 정세를 극도로 악화시키고 있는 것도 바로 7개국들"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핵과 미사일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 것들이 무리를 지어 자기들의 비위에 거슬리거나 힘이 약한 나라들을 어떻게 하면 못살게 굴겠는가 하는 꿍꿍이판을 벌려놓곤 하는 것이 7개국 수뇌자(정상) 회의"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제재와 압력으로 우리의 핵 억제력을 빼앗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어리석은 망상"이라며 "우리에 대한 제재와 압박이 커지면 커질수록 우리 핵 무력의 다양화, 고도화는 더욱 다그쳐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G7 정상들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타오르미나에서 폐막한 G7 정상회의에서 공동성명을 발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문제는 국제 사회가 당면한 최우선 과제"라며 "북한은 모든 핵과 대륙간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히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G7 "핵·미사일 포기 않으면 北 제재 강화"
G7 "핵·미사일 포기 않으면 北 제재 강화"(로마 AP=연합뉴스) 이탈리아 시칠리아섬의 타오르미나에서 2017년 5월 26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G7 정상들은 27일 발표한 정상회의 폐막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문제는 국제사회가 당면한 최우선 과제"라고 규정하고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으면 대북제재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