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노총 사무총장 "한상균 석방 위해 캠페인 계속할 것"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샤란 버로우(Sharan Burrow) 국제노총(ITUC) 사무총장이 "국제노총은 구금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석방을 위해 캠페인을 계속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질문에 답하는 샤란 버로우 국제노총 사무총장
질문에 답하는 샤란 버로우 국제노총 사무총장(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샤란 버로우(Sharan Burrow) 국제노총(ITUC) 사무총장(가운데)이 30일 오전 강원 춘천시 춘천교도소를 찾아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면회한 뒤 교도소 정문 앞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버로우 총장 오른쪽은 쇼야 요시다 국제노총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 사무총장, 왼쪽은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2017.5.30
conanys@yna.co.kr

이날 버로우 총장은 쇼야 요시다 국제노총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 사무총장,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과 함께 한 위원장이 구금된 춘천교도소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버로우 총장은 자신과 요시다 사무총장을 가리키며 "오스트리아나 일본에서는 데모하면 구속되는 일이 전혀 없다"며 "데모는 축하할 일이지 구속될 일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느냐는 물음에는 "전 세계 민중들 상황이 어떤지와 한국사회가 변하길 희망한다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전 세계 노동자들이 대기업 착취 속에서 낮은 임금, 불안정한 일자리, 열악한 노동환경에 시달리고 있고, 이런 점들에 분노하고 있다는 점을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그는 "새 정부는 한국사회가 신뢰를 회복할 것인지, 다시 불신을 안겨줄 것인지에 대한 선택의 기로에 놓여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을 비준하기로 공약했으나 대기업들이 동의할 리 없어 큰 저항이 따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므로 인간다운 임금과 안전한 일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노동자들이 더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상균 면회' 춘천교도소 찾은 국제노총 사무총장
'한상균 면회' 춘천교도소 찾은 국제노총 사무총장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3: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