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일 광고 봤지만"…금연모델 허태원씨의 후회

만성폐쇄성폐질환 걸리고 증언형 금연광고 출연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이주일 씨가 나온 광고도 봤죠. 그땐 내가 건강했으니까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그때 담배를 끊었다면 이 정도로 망가지진 않았겠죠."

"이주일 광고 봤지만"…금연모델 허태원씨의 후회 - 1

세계 금연의 날인 31일부터 TV와 라디오 등을 통해 방송되는 증언형 금연광고에 출연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 허태원(65) 씨는 30일 서울 중구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찌감치 담배를 끊지 못한 것이 가장 후회된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흡연 피해자가 증언형 금연광고에 나온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2001년 말 폐암 말기 진단을 받은 코미디언 고(故) 이주일 씨가 이듬해 숨지기 직전 금연광고에 출연했다. 그는 "담배 맛있습니까? 그것은 독약입니다"라며 금연을 호소했다.

지난해에는 구강암으로 혀의 3분의 1을 잃은 50대 남성이 가명으로 출연했다.

허씨는 이번 광고에서 "40년간 담배를 피웠고 그 대가로 COPD라는 폐 질환에 걸렸다.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고 자다가도 숨이 턱턱 막히고 한 달에 두세 번은 꼭 응급실에 실려 간다. 나처럼 병에 걸리고 나서야 끊지 말라"며 "끊을 수 있을 때 오늘 당장 끊으라"고 호소했다.

허씨는 군대에서 호기심에 담배를 배운 이후 40년 동안 하루 한 갑에서 한 갑 반씩 피웠다. 첫 딸이 태어났을 때 처음 금연을 시도한 이후 일 년에 한 번씩은 담배를 끊어보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그는 기침과 가래가 심해지자 시골 병원에서 '천식'이라는 진단을 받고 천식 치료만 받아 오다가, 한 방송사의 금연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위해 2014년 서울에서 받은 폐기능 검사에서 COPD 진단이 나와 투병중이다.

지금은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 운동을 전혀 할 수 없기 때문에 근육이 빠져 몸무게는 38㎏에 불과하다. 외출할 때는 주머니에는 기관지 확장제, 가방에는 휴대용 산소를 가지고 다닌다.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기관지 확장제 들어보이는 허태원씨 [보건복지부 제공]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기관지 확장제 들어보이는 허태원씨 [보건복지부 제공]

담배를 끊고 나서는 기침할 때마다 느껴지는 창자가 끊어지는 고통은 없어졌지만, 지금은 숨이 턱에 차올라 계단을 오를 수 없다. 평지에서도 50m만 가도 숨이 차다.

허씨는 "담배를 많이 피우면 폐가 망가져 고생이 심한데 다른 분들은 나처럼 이런 고통을 겪지 말고, 건강해지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건국대병원 호흡기내과 유광하 교수는 "(허씨는) 폐기능이 정상의 30∼35% 정도로 보인다"며 "이 상태에서 환자가 경험하는 것은 코를 막고 카페에서 주는 아메리카노용 얇은 빨대로 숨을 쉬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유 교수는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COPD 환자는 300만명 정도로 추정되지만, 실제 진료를 받는 사람은 14∼15만명에 불과할 정도로 잘 알려지지 않았다"며 "숨이 차는 증상으로 병원에 왔을 때는 이미 늦다"고 말했다.

그는 "COPD는 (환자의 폐기능이) 절대 정상으로 회복되지 않고 담배를 피우면 수배 속도로 빠르게 나빠진다"며 "빨리 정확한 진단을 받고 금연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3: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