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켈 '유럽문제 해결사' 자처로 4연임 승부수"

9월 총선 앞두고 독일내 反트럼프 정서·유럽통합 가속화 지지 여론 겨냥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최근 미국이 더는 믿을만한 협력국이 아니라는 속내를 내비친 것은 미국과 유럽 각국은 물론 총선을 앞두고 자국 유권자를 겨냥한 것이라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분석했다.

메르켈 총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돌아온 직후인 지난 28일 뮌헨의 한 정당행사에서 "누군가를 전적으로 의지할 시대가 더는 아닌 것 같다"면서 "우리는 유럽인으로서 우리 스스로가 우리의 미래를 위해 싸워나가야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여러 현안을 두고 정면 충돌한 메르켈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을 두고 세계 각국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독일이 미국과 갈라서서 EU의 독자 행보를 강화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했다.

동시에 미국과 유럽의 '대서양 동맹'에 상전벽해와도 같은 변화를 예고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특히 평소 메르켈 총리의 스타일이 과감한 발언과는 거리가 멀고 오히려 지극히 절제된 언어를 구사한다는 점에서 그가 소속된 기독민주당(CDU) 인사들조차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FT는 메르켈 총리의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대와 함께 EU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표명한 것으로, 독일과 EU 유권자들에게 독일이 이제 유럽에서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메르켈 총리가 9월 총선을 앞두고 EU의 위기 관리자라는 기존의 역할에서 벗어나 유럽 문제의 해결사를 자처하면서 더욱 강력한 EU를 바라는 유권자들을 공략하고 나섰다는 것이다.

베를린 미국학회 외교정책 전문가인 얀 테샤우는 "메르켈이 선거모드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메르켈 총리가 라이벌 정당인 사회민주당(SPD)의 당수 겸 총리후보인 마르틴 슐츠 전 유럽의회 의장을 겨냥해 선수를 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SPD의 한 관계자는 "과거 메르켈은 트럼프에 대해 너무 관대했는데 이제 그 점을 수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독일 현지 여론조사 결과 미국이 믿을만한 협력국이라는 응답이 지난해 11월 59%에서 지난달에는 29%로 떨어졌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독일 유권자들의 거부감을 전했다.

특히 그동안 현지 유권자들 사이에서 슐츠 전 의장이 유럽 통합의 상징으로 인식됐다는 점에서 메르켈 총리가 이번 발언을 통해 이 같은 역할은 이제 자신의 것이라는 점을 각인시키려 했다는 해석도 있다.

최근 현지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이후 처음으로 독일인 과반이 유럽 통합 가속화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DU의 한 인사는 영국의 EU 탈퇴와 EU 탈퇴를 공약으로 내건 프랑스 극우정당 국민전선(FN) 마린 르펜, 네덜란드 극우 포퓰리스트 헤이르트 빌더르스 자유당(PVV) 대표의 등장은 독일인들에게 EU가 얼마나 중요하며 EU 붕괴가 얼마나 재앙적일지를 깨닫게 했다고 분석했다.

FT는 그러나 메르켈 총리의 이번 발언은 단지 국내 정치를 위한 것만은 아니며 미국 정치권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를 기치로 한 고립주의가 대서양 동맹을 심각하게 약화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