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글라, 사이클론 '모라' 상륙에 비상…100만명 대피 예정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방글라데시에 30일 올해 첫 사이클론 '모라'가 상륙하면서 재난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현지 영자지 프로톰알로 등에 따르면 최고 풍속이 초속 33m인 모라는 이날 오전 6시께 방글라데시 남동부 해안도시 치타공과 콕스바자르 지역에 상륙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치타공과 콕스바자르와 주변 해안 지역에는 최고 수준 경보인 '10단계 경보'를 발령했고 그 주변에는 8단계 경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모라가 몰고 온 비구름의 영향으로 치타공과 콕스바자르 등의 저지대에는 1.7m 정도 물이 찰 것으로 예상했다.

모라는 지난 26일부터 인도양 섬나라 스리랑카에 180명 사망자를 낸 폭우 이후 인도양 해상에 형성돼 방글라데시 쪽으로 북상했다.

29일 방글라데시 남동부 치타공의 파텡가 해변에서 주민들이 사이클론 '모라' 상륙에 앞서 해안가 노점을 정리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방글라데시 남동부 치타공의 파텡가 해변에서 주민들이 사이클론 '모라' 상륙에 앞서 해안가 노점을 정리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때문에 방글라데시 재난 당국은 모라 상륙 전날부터 경보를 발령하고 주민 대피에 나섰다.

당국은 현재 학교 등 1천여 곳에 대피소를 마련해 주민 30만 명을 대피시켰다.

방글라데시 재난관리국의 아불 하심 대변인은 "사상자 '0'을 목표로 사이클론 영향 지역 주민 100만 명 이상을 대피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방글라데시에서는 지난해 5월 사이클론 로아누의 영향으로 주민 20명이 사망했으며 50만명이 대피한 바 있다.

29일 사이클론 '모라' 상륙을 하루 앞둔 방글라데시 남동부 치타공 해안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사이클론 '모라' 상륙을 하루 앞둔 방글라데시 남동부 치타공 해안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2: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