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회찬, "돼지발정제 그냥 넘어간 한국당이 할말 있나"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30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 거부 당론을 정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돼지발정제 같은 것은 그냥 넘어간 당이 무슨 할 말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목표를 한두 명 억지로 정하고 낙마시키겠다는 식의 정치를 이제는 안했으면 좋겠다"며 이렇게 쏘아붙였다.

이는 지난 대선때 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과거 자서전에서 대학 시절 약물을 이용한 친구의 성범죄 모의에 가담한 것처럼 고백했던 것에서 비롯된 '돼지흥분제 논란'과 관련, 한국당이 이를 문제삼지 않았다는 점을 비꼰 지적이다.

노 원내대표는 "문제가 있으면 문제를 삼고, 없으면 흔쾌히 동의해줘야 한다. '우리는 야당이니까 무조건 생채기내자'는 식의 억지 정치, 후진국 정치를 탈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이 후진 당이면 그 당은 해산하든가, 현 정치의 수준을 못따라 갈것 같으면 당을 없애버려야 한다. 강제로 없앨 수는 없으니 국민이 없애줘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국민의당 주승용 전 원내대표와 이언주 의원이 '문자폭탄' 공격에 시달렸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점에 대해서는 "정치인은 일단 공인이다. 공공의 비판이 과도할 수도 있지만, 그것을 문제 삼을 수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노 원내대표는 "공인에 대해서는 명예훼손이 없다. 비판이 지나쳐도 각오해야 할 부분"이라면서 "특정 문자를 보내지 말라는 것도 문자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2: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