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성미' 넘치는 국토부, 유리천장 무너질까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 부처 중 여성에 대한 '유리 천장'이 두꺼운 곳으로 꼽혀온 국토교통부에 여성 정치인이 장관 후보로 내정됨에 따라 국토부 문화와 정책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30일 신임 국토부 장관 후보로 김현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국토부 소속 과장급 이상 공무원은 226명으로, 이중 여성은 8명(3.5%)밖에 없다.

고위공무원은 2011년 기술안전정책관으로 승진해 현재 서울지방국토관리청장으로 재직 중인 김진숙 국장이 유일하다.

과장급은 본부 소속 4명을 포함해 7명밖에 없다.

본부 여성 과장 중 김정희 국제항공과장을 제외한 3명은 기획조정실 소속이다.

국토부의 업무는 통상 택지개발이나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등 대형 토목 공사를 뜻하는 '삽'과 항공·철도·도로 등 교통정책을 뜻하는 '바퀴'로 대변된다.

삽과 바퀴에서 오는 남성적인 분위기 탓인지 여성 공무원의 참여가 활발하지 못했다.

업무 성격상 남성의 비율이 높은 토목·건축 전공자가 많고 고시 출신 중에서도 여성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10여년 전부터 여성 사무관이 많이 들어오면서 문화가 변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현재 5급 직원은 612명인데, 이중 여성은 80명(13.0%)이다.

고시 합격자의 여성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아져 어느 부처든 여성이 많아진 것도 있지만 요즘은 여성 공무원이 국토부 일이라고 해서 딱히 꺼리거나 부담스러워 하는 분위기는 별로 없다.

한 여성 과장은 "과거에는 여성 입직이 많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여성 사무관이 많이 들어와 활동하고 있다"며 "여성 장관이 오시면 여성 직원들이 더욱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고위 공무원은 "국토부는 다소 선이 굵고 투박해 남성의 전유 공간처럼 돼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여성 장관이 국토부 정책에 섬세한 여성성을 접목함으로써 질적 개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래픽] 신임 장관 후보자 프로필
[그래픽] 신임 장관 후보자 프로필
[국토교통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교통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 국토부 장관에 김현미 지명
문 대통령, 국토부 장관에 김현미 지명(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김현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jin@yna.co.kr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