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대선반성 토론회 난장판…"밥그릇 탓" "마이크 뺏어"

대선패배 원인 진단 위해 열려…전문가 "부패와 분열로 패배"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30일 오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제19대 대선평가와 자유한국당이 나아가야할길 세미나에서 이현재 정책위의장, 박맹우 사무총장 등과 대화하고 있다. 2017.5.3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30일 오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제19대 대선평가와 자유한국당이 나아가야할길 세미나에서 이현재 정책위의장, 박맹우 사무총장 등과 대화하고 있다. 2017.5.3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새누리당이 왜 망했습니까. 국회의원들이 밥그릇 챙기면서 분란 일어나고 탄핵되고 자유한국당이라는 이상한 당 만든 것 아닙니까." "그만하세요." "마이크 뺏어요."

자유한국당이 30일 제19대 대선 패배 원인을 분석하고 나아갈 길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토론회가 난장판으로 변했다.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이날 토론회는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과 윤창현 시립대교수, 황태순 정치평론가 등 외부전문가들의 대선 결과 평가로 시작했다.

배 본부장은 "안정희구 성향이 강한 가정주부들이 새누리당을 강력히 견인해왔는데 사실상 바닥까지 무너진 상태"라면서 "안보 이슈를 설득적으로 가져가지 못했고, 최순실 국정농단을 명쾌하게 끊어내지 못한 것에 원인이 있다"고 진단했다.

윤 교수는 "보수는 부패로,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고들 하는데 이번에는 보수 정당이 부패와 분열로 망했다"면서 "최순실 게이트로 부패 이미지가 생겼고 탄핵을 둘러싼 과정에서 분열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외부전문가들과의 질의·응답 순서에서 한 당협위원장이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 매우 비겁하다.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받을만한 짓거리를 했느냐. 죽일 X이라고 할 만큼 잘못 했느냐"라고 날을 세우면서 분위기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다음 마이크를 건네받은 또 다른 당협위원장은 "작년 총선에서도 내가 잘못해서 졌다고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바른정당 갔다가 왔으면서 반성하지 않는 분들이 있다"고 성토했다.

이후 한 중앙위 당직자가 박 전 대통령 파면에까지 이른 일련의 사태를 언급하면서 "박근혜 사진 걸고 당선된 사람들이 괘씸한 행동을 하고 자기 밥그릇을 챙긴 탓"이라고 말하면서 계속 고성을 질렀다.

이에 청중석에서 "그만하세요" "마이크 뺏어요" "당신 같은 사람 때문에 안 되는 거야. 사리 분별도 할 줄 모르고" 등의 맞고함을 치면서 볼썽사나운 분위기가 잠시 연출됐다.

외부전문가들이 퇴장한 이후 이어진 내부평가에서는 다소 진정된 분위기에서 대선 패배 원인 진단과 과제 제안이 이어졌다.

이우현 경기도당위원장은 "솔직하자. 원외당협위원장들도 절반은 선거운동 안 하지 않았느냐. (대선 후보 지지율이) 올라가니 (움직였다). 처음부터 죽기 살기로 뛰었으면 35%는 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