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랑스, 자국 출신 IS조직원 '귀국차단 말살작전'

프랑스 출신 IS 대원 추적 살해할 이라크군 병사 모집

(서울=연합뉴스) 정광훈 기자 = 미국이 극단주의 무장단체(IS) 격퇴 전략을 소모전에서 말살작전으로 전환한데 이어 프랑스도 IS에 가담한 자국인들의 귀국을 차단하기 위해 이들을 추적, 살해하는 작전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라크군 장교들과 프랑스 전현직 관리들의 증언을 토대로, 프랑스 특수부대가 IS에서 고위급으로 활동하는 프랑스인들을 추적 살해하기 위해 수개월 간 이라크군 병사들을 모집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모술 탈환전에 참여하는 이라크군 지휘관들은 프랑스군 특수부대가 고위급으로 분류되는 남성 30명의 이름과 사진을 이라크 대테러부대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프랑스군이 제공한 위치좌표와 기타 정보를 활용한 이라크 포병과 지상군에 의해 정확한 수를 알 수 없는 프랑스인들이 숨졌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의 전현직 외교 고문들은 IS에 충성하는 프랑스 국적자들이 귀국해 테러공격으로 프랑스를 위협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비밀 작전의 동기라고 신문에 털어놨다. 프랑스는 2015년 11월 파리 테러 공격을 비롯해 IS에 고무됐거나 IS의 중동 거점에서 조종된 테러공격의 목표가 돼왔다.

프랑스 국방부 대변인은 프랑스인 IS 대원들을 살해하기 위한 비밀 작전에 관해 확인을 거부했다. 그는 프랑스군 병력 1천200명이 이라크군의 모술 탈환전을 지원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프랑스군은 이라크 및 국제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만 대답했다.

그러나 전현직 프랑스 정부 고문들은 WSJ에 프랑스 특수부대가 이라크 병사들에게 프랑스 출신 IS 전사들을 살해하도록 지시하고, 직접 살해에 가담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라크 경찰 고위 간부는 프랑스가 추적하는 27명의 IS 조직원 명단과 이들 중 5명의 사진을 함께 확인해줬다. 프랑스 특수부대는 지난해 모술 탈환전 개시에 즈음해 이들에 관한 문건을 배포하기 시작했다.

이들 가운데 한명은 '바두시'로 불리는 남성으로, 지난해 7월 모술 북부에서 이라크 전통 복장 차림에 흰색 기아 자동차를 운전하는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한 서방 보안 관계자는 무장 드론이 없는 프랑스 정부가 자국 출신 IS 대원들의 소재 파악을 위해 정예 부대를 모술로 파견했다고 말했다.

이라크 고위 대테러 관리들과 전현직 프랑스 정부 관리들에 따르면 약 40명의 프랑스 특수부대원들이 자국 IS 대원들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정찰 드론과 무선 차단기 등 첨단 정보수집 장비를 운용하고 있다.

이라크 정부 관리들은 사법절차에 의하지 않는 조직적 IS 대원 살해에 이라크군은 가담하지 않고 있다며, 만일 그런 일이 있다면 조사를 받고 기소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라크 법무부 대변인은 이라크 정부가 외국 IS 대원들을 구금하고 있는지 확인을 거부했다.

이 문제에 정통한 프랑스 정부 관리는 "투항한 뒤 살아서 구금된 대원이 있다면 IS 가담죄로 이라크에서 처형당하게 될 것"이라며 "프랑스는 간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안보 컨설팅 업체 수판그룹에 따르면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IS에 가담한 프랑스인은 1천700명으로 추산된다. 프랑스 정부 관리들은 이들 가운데 수백명이 전투 중 사망했거나 귀국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른 서방국들도 IS에 가담한 자국인 명단을 확보하고 있지만, 모술에서 자국 IS 대원들을 추적하고 있는 것은 프랑스가 유일하다고 이라크군 장교들은 전했다.

앞서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28일 CBS 방송 인터뷰에서 "IS 세력을 이라크와 시리아의 특정 지역에서 다른 곳으로 쫓아내는 소모 전술에서 벗어나 근거지를 포위해 말살하는 전술을 이미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2일 테러로 경찰관 1명이 숨진 파리 샹젤리제 거리
지난달 22일 테러로 경찰관 1명이 숨진 파리 샹젤리제 거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ar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