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산 넘어 산' 청문회 정국…몸 낮추고 野 설득에 총력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 처리에 청신호가 켜졌지만 최대한 자세를 낮추며 야당에 협조를 구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계속 불거지고 있는 데다 앞으로 새 정부 내각 인선을 마치기까지 첩첩산중의 인사청문회 정국이 예상돼 향후 대응전략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다.

여당 지도부는 우선 오는 31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서 이 후보자 인준안을 여야 합의로 원만하게 처리하겠다며 야당 설득에 발 벗고 나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도 하루 종일 야당 대표들과 의원님들이 계신 곳 어디든 찾아가 설득하고 토론을 통해 진정한 협치의 과정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도 "대통령이 직접 국민과 야당에 양해를 구했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인사기준을 제시했다. 야당 요구를 100% 수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 임명동의안 처리시한인 31일을 넘기면 협치는 시작 전부터 난파하게 돼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해야 한다. 오늘 원내수석부대표 협의를 비롯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고 야당을 설득해 인준을 원만히 하겠다"고 호소했다.

민주당은 특히 '인준 거부' 당론을 정한 자유한국당 설득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 3개 야당이 인준안 처리절차에 협조할 뜻을 밝힘에 따라 이 후보자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 채택과 인준안 표결을 밀어붙이는 데는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 경우 출범 초기부터 '협치'를 강조해온 새 정부 기조와 달리 정국이 급랭할 가능성이 큰 만큼 벌써 강행처리를 고려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우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에서 "한국당도 그동안 협치에 흔쾌히 참여했고, 국정운영에 협조할 의사를 충분히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일까지 시간이 있기 때문에 상의하고 설득해서 충분히 가능하다"며 합의처리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에따라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이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국회 인사청문특위 전체회의 소집을 추진하며 한국당 등 야당에 참석을 호소할 방침이다.

하지만 이 후보자 인준이 무사히 통과되더라도 뒤이을 강경화·김상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역시 그간 위장전입 등 각종 논란이 제기된 터여서 순탄하게 진행되기는 어려우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새 공직자 인선 기준 마련을 고리로 인사청문 정국을 타개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원내대표 인사검증 세부기준을 조속히 만들자는 합의가 이뤄졌다. 여야간 상생과 대안을 모색하는 협치의 첫 모델이란 점에서 굉장히 의미있다"면서 "오늘이라도 국회 운영위가 개최돼 관련 소위가 구성될 수 있도록 야당에 제안하고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과거 정권에서 공직후보자에 대해 제기한 '송곳 검증'이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이중잣대 비판으로 돌아온 점을 재차 인정하며 자세를 낮추는 모습이다.

우 원내대표는 새 정부 인사검증을 둘러싼 논란이 커진 데 대해 "사실은 악순환이다. 저희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인사검증 제도가 도입되며 많은 곤욕을 치렀고, 그래서 지난 정권에서 저희도 과하게 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얘기 나누는 우원식-박홍근
얘기 나누는 우원식-박홍근(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오른쪽)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발언하는 우원식
발언하는 우원식(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발언하는 우원식
발언하는 우원식(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운데)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2: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