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소녀 화보의 힘?…사진가 로타의 편집앨범 '맑음' 팝 차트 1위

미소녀 전문 사진작가 로타의 사진집형 컴필레이션 앨범 '맑음' 커버.[소니뮤직 제공]
미소녀 전문 사진작가 로타의 사진집형 컴필레이션 앨범 '맑음' 커버.[소니뮤직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미소녀 전문 사진가로 유명한 로타의 사진집형 컴필레이션(편집) 앨범 '맑음'이 예스24의 팝 부문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소니뮤직이 지난 18일 발매한 '맑음'은 CD 2장으로 구성된 사진집 형태의 앨범으로 72페이지에 달하는 사진작가 로타의 화보가 수록돼 있다. 또 이번 앨범에는 체인스모커스, 캘빈 해리스, 크레이그 데이비드 등 해외 아티스트의 트렌디한 팝송 36곡이 담겼다.

이번 앨범은 지난해 국내 주요 음반 차트에서 돌풍을 일으킨 로타의 편집앨범 '순수'의 후속작이다. '순수' 앨범은 롤리타 콤플렉스를 자극한다는 입소문을 타고 지난해 예스24 예약 판매 1위, 전체 음반 판매 순위 2위 기록하는 등 주요 음반 차트 상위권을 차지했다.

국내 음반 시장에서 컴필레이션 음반이 차트 정상을 차지한 것은 이례적 현상으로 '순수'는 히트작이자 문제작으로 떠올랐다. '소녀애를 내세운 선정적 화보집에 음악을 끼워 판다'는 비판도 받았다.

'맑음'도 '순수'의 연장선에 있다. 체육복 바지 차림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소녀들의 표정과 몸짓에서는 야릇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30일 현재 '맑음'은 예스24의 팝 부분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체인스모커스와 에드 시런의 세 앨범을 제치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대중음악평론가 김윤하씨는 "로타의 작품은 여성의 수동성을 부각한 듯한 분위기 탓에 여성을 바라보는 시선이 왜곡됐다는 비판도 받는다"면서도 음반 판매량이 저조한 현실에서 나온 고육지책으로 이 앨범의 의미를 평가했다.

김씨는 "로타의 작품 세계에 대한 평가를 배제한다면, 가장 상품성 있는 무언가와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음반을 팔려고 한 것은 늘 있었던 흐름"이라며 "음반이 잘 팔리지 않는 현실에서 나온, 잘 고안된 기획상품의 일종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