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윤선, 朴전대통령에 '혼술남녀·삼시세끼·질투의화신' 추천"(종합)

'블랙리스트' 김종덕·신동철·정관주 이르면 6월말 재판 마무리
7월 중 선고 가능성…'일치된 결과' 위해 김기춘·조윤선과 같은 날 선고
법정으로 이동하는 박근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공모해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호송차에서 내려 속행공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5.30yatoya@yna.co.kr
법정으로 이동하는 박근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공모해 뇌물을 받거나 요구·약속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호송차에서 내려 속행공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5.30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혼술남녀', '질투의 화신' 등 텔레비전 드라마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추천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3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종덕(60)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4회 공판에서 박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의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특검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박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시간 있을 때 혼술남녀, 질투의 화신이라는 드라마나 삼시세끼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혼술남녀는 케이블 채널인 tvN, 질투의 화신은 지상파 채널인 SBS에서 지난해 방영한 드라마다. 삼시세끼는 농촌이나 어촌에서 진행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tvN에서 지난해 세 번째 시즌을 방영했다.

조 전 장관은 또 '직접 보고할 게 있어서 전화드렸었다'고 메시지를 남기는 등 박 전 대통령과 여러 차례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검은 "박 전 대통령과 조 전 장관이 친근하게 이야기를 나눈 것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설명했다.

법정 향하는 김종덕 전 장관(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종덕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 출석을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5.30yatoya@yna.co.kr
법정 향하는 김종덕 전 장관(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종덕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 출석을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5.30yatoya@yna.co.kr

이 밖에도 특검은 문체부 직원들의 내부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문체부 직원들은 내부 메신저로 청와대가 공무원들의 성향을 따져 인사를 한다는 취지의 대화를 나눴다. 구체적으로는 '국립중앙도서관장도 추천 하나 잘못했다가 청와대에 민원 들어갔다', '소신 있게 일할 수 없는 분위기다' 등 대화가 오간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이날 예정된 증거조사를 마치고 이르면 다음 공판인 올해 6월 27일 재판을 마무리하기로 정했다.

김 전 장관과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의 피고인 신문을 진행한 뒤 경과에 따라서 당일 변론을 종결한다는 계획이다. 이 경우 특검은 김 전 장관 등의 혐의에 최종 의견을 밝힌 다음 형량에 관한 입장을 밝히는 구형에 나선다.

선고 기일은 일반적으로 결심 공판 2∼3주 뒤로 지정돼 재판부 계획대로 6월 27일 공판이 끝나면 김 전 장관 등의 1심 선고는 7월 중 나올 가능성이 크다. 다만 피고인 신문이 예상보다 길어지면 결심 공판 기일을 추가로 지정할 가능성도 있다.

재판부는 같은 의혹으로 1심이 진행 중인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 등의 심리가 끝나면 김 전 장관 등과 같은 날을 선고 기일로 잡을 예정이다. 같은 의혹을 둘러싼 재판에서 하나의 일치된 결론을 내겠다는 취지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