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내각 인사 출신 지역 보니 서울·호남이 과반

충청도 약진…지역적 탕평 고려하는 듯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와 내각 인선이 속속 발표되면서 새 정부의 지역적 탕평 인사가 어느 정도 이뤄지는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자신이 영남 출신이라 국무총리는 비영남 출신으로 고려한다고 했을 정도로 탕평 인사를 하겠다는 의지가 강했던 만큼 이런 기조가 얼마나 실행됐는지가 관심사다.

30일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공식적으로 발표된 청와대 비서실 인사와 내각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해 총 39명이다.

이 인사들을 출신 지역별로만 본다면 서울(경기 포함) 출신이 12명으로 가장 많다.

그 뒤를 잇는 지역이 10명인 호남이다. 광주·전남 출신이 7명, 전북 출신이 3명이다.

두 지역 출신 인사를 합하면 총 22명으로 여태까지 발표된 인사의 절반을 넘는다.

충청 출신 지역 인사도 7명으로 약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과 호남, 충청 다음으로는 부산·경남(5명), 대구·경북(3명), 강원·제주(각 1명) 순이다.

지금까지의 인사를 살펴보면 문 대통령이 강조해 온대로 호남 지역을 배려하는 경향을 읽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호남 지역 경선 유세에서 "호남의 인재가 마음껏 일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면서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직 인사와 내각을 이끄는 책임총리부터 대탕평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으로는 호남, 특히 광주·전남 지역에 과도한 '쏠림' 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지역적으로 배려하려는 노력도 엿볼 수 있다.

청와대가 30일에 발표한 장관 후보자 4명의 출신 지역이 영·호남과 충청으로 나뉜 것도 그런 노력의 하나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날 인사가 발표되기 전까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의 고향인 대구·경북 출신 인사는 2명으로 강원·제주 지역을 제외하고 가장 인원이 적었다.

부산·경남은 김영춘 의원이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돼 5명을 채웠다.

전북 정읍 출신인 김현미 의원을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은 각별히 전북 지역을 배려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도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여야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탕평 인사 의지를 강조하면서 "호남도 광주·전남과 전북을 따로 배려하겠다"고 이야기한 바 있다.

김 후보자 지명 전까지 발표된 호남 출신 인사 9명 중 전북 출신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뿐이었다.

靑-내각 인사 출신 지역 보니 서울·호남이 과반 - 1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