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해양과학기술원 "9월부터 부산 이전, 연내 마무리"

"부설 극지연구소는 독립적으로 운영, 이전 문제 관여 못해"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으로 옮기는 해양수산 분야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이 9월부터 이전을 시작한다.

김원태 KIOST 부산이전사업단장은 30일 "예정대로 9월부터 이전 작업을 시작해 12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전에는 3개월가량 걸린다"며 "행정 등 지원 부서가 9월에 먼저 이전하고, 실험이 필요한 연구 관련 조직은 관련 시설과 장비 등의 설치를 마치는 대로 이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KIOST 본원에서 부산으로 옮길 인원은 610여명에 이른다.

수도권에 잔류하는 인원은 없다.

KIOST는 부산시 영도구 동삼동 해양수산클러스터에 새 건물을 지어 이전한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산 본원 조감도[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연합뉴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산 본원 조감도[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연합뉴스]

15만9천여㎡의 부지에 본관 1동과 연구실험동 12동 등 총 13동의 건물(전체면적 4만3천500여㎡)이 들어선다.

현재 공정률은 86%이며 9월 전에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안산에 있는 기존 본원은 아직 매각하지 못했다.

토지(9만2천938㎡)와 건물(3만568㎡)을 합쳐 매각예정 가격이 917억원에 이른다.

38차례 공개경쟁 입찰을 했지만 덩치가 큰 데다 용도가 연구시설로 제한된 탓에 모두 유찰됐다.

KIOST가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게 용도변경을 요청했지만 안산시는 거부했다.

경기도 안산에 있는 본원 전경[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연합뉴스]
경기도 안산에 있는 본원 전경[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연합뉴스]

이 때문에 KIOST는 1천200억원대의 부산 이전 비용 가운데 정부 지원금(295억원)을 제외한 돈을 대출로 충당해 이자 부담이 크다.

김 단장은 "부산 이전 후 조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게 중요한 데 기존 시설 매각 지연에 따른 금융비용 부담과 시설 이중 운영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KIOST 이전을 앞두고 부산시와 지역시민단체는 부설기관인 극지연구소 동반 이전을 요구하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 25일 해양수산부에 인천시에 있는 극지연구소도 부산으로 이전해 달라고 공식 건의했다.

극지연구소는 KIOST의 부산 이전에도 불구하고 인천에 남아 독립법인화할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인 부산항발전협의회와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은 30일 성명을 내고 "본원이 부산에 새로운 터전을 마련하는 시기에 맞춰 부설 극지연구소도 부산으로 옮기는 것이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극지연구소[연합뉴스 자료사진]
극지연구소[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단체들은 "공공기관 지방 이전의 취지를 제대로 살리고 해양수산 기관이 집적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차원에서 극지연구소의 이전이 이뤄져야 한다"며 "특정 지역이나 기관 이기주의가 아니라 국가 정책의 큰 틀에서 결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KIOST는 법률상으로는 극지연구소가 부설기관이지만 인사와 재정 등 운영이 완전히 독립돼 있어 관여할 입장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3: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