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잠실주공5 재건축 탄력받나…도로 내고 초고층 늘리고

잠실주공 5단지아파트
잠실주공 5단지아파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단지를 관통하는 도시계획도로 개설 문제로 재건축 사업이 주춤하던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가 도로를 내는 대신 당초 계획보다 초고층 건물 3개동을 추가로 짓기로 했다.

30일 잠실주공 5단지 재건축 조합과 인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 26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재건축 조치계획서를 송파구에 제출했다.

계획서에 따르면 조합은 이 일대 교통혼잡을 피하고자 단지 중앙에 도시계획도로를 신설해야 한다는 서울시의 요구를 수용해 단지 내에 장미아파트 1차에서 잠실 리센츠아파트를 잇는 폭 15m의 도로를 내기로 했다.

단지를 관통하는 도로를 내는 대신 조합은 기존 3종 일반주거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일부 종 상향해 최고 50층짜리 주상복합 6개 동과 호텔·오피스텔로 구성된 40층짜리 건물 1개 동 등 초고층 건물 7개 동을 짓기로 했다.

당초 조합은 잠실역 인근을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해 초고층 건물 4개 동을 지을 계획이었지만 단지를 관통하는 지상 도로를 내는 대신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하는 범위를 확대해 초고층 건물 3개 동을 추가로 짓겠다는 계획이다.

잠실역 사거리 인근 준주거지역에는 50층짜리 주상복합 3개 동을 짓고 주변으로 갈수록 층수를 낮춰 서울시의 스카이라인 기준에 맞춰 배치하고 서울시의 요구에 따라 준주거지역의 MICE(기업회의·포상관광·국제회의·전시회) 기능을 확대하기로 했다.

조합은 그러나 단지 중앙 타워형 아파트와 굴뚝을 보존하라는 서울시의 요구는 계획서에 반영하지 않았다.

계획서는 서울시에 접수돼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에서 논의가 이뤄진 뒤 이견이 없으면 이르면 내달 초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