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영춘 해수부 장관 후보자 "해운·항만·수산업 재건"(종합)

해수부 내부 "전문성 갖춘 인물" 환영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정빛나 기자 = 30일 해수부 장관에 지명된 김영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은 "장관이 된다면 위기에 처한 해운·항만·수산업을 재건하고 지속가능한 해양자원의 이용과 보전, 해양국가들과 협력 강화를 통해 해양강국을 실현해 나가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장관 후보자는 이어 "세월호 수습의 마무리와 진상 규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운, 수산 어느 한 분야 쉽지 않은 어려운 시기에 해수부 장관이라는 중책에 내정돼 기쁨보다는 책임감이 앞선다"며 "해수부 장관으로서 비전과 포부 등 자세한 사항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해수부는 김 후보자에 대해 "전문성을 갖춘 힘 있는 인물"이라며 반기는 분위기다.

김 장관 후보자는 부산 출신 3선 의원으로 지역구는 부산진구 갑이다.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농림해양정책위원장을 맡았다.

해수부는 부처 자체가 해체됐던 아픈 경험을 갖고 있는 만큼 조각을 앞두고 청와대와 소통할 수 있는 힘 있는 장관이 오기를 바라는 분위기가 강했다.

해수부는 김영삼 대통령이 1996년 8월 처음 만들었으나 2008년 이명박 정부 때 해체돼 국토해양부, 농림수산식품부로 편입됐다가 2013년 박근혜 정부에서 부활했다.

그래서 해수부 직원들은 김영춘 의원과 친노·친문 핵심 인사로 분류되는 같은 당 박남춘 의원을 '쌍춘'으로 지칭하며 이 중 한 명이 장관으로 오길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가 이날 지명되자 "바라는 대로 됐다"는 반응이 나오는 이유다.

해수부 고위 관계자는 "김 후보자는 농해수위를 이끌면서 세월호와 한진해운 부도사태라는 큰일을 경험했다. 농해수위원장으로 매사에 합리적이란 평을 받았다"며 "지역구도 부산이라서 해운·항만·수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전문성이 있다"고 말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집권여당 의원이고 중진인 데다 상임위 위원장을 역임한 분이 오니 새 정부에서 해수부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반겼다.

그는 "부산은 해수부의 상징적인 지역이다. 바다를 이해하고 전문성이 있는 분이 오는 걸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다른 관계자는 "해수부가 세월호, 해운업 등 마무리해야 할 일이 많고, 조선·해양 분야의 경우 크게 엮어서 봐야 하는데 김 후보자가 그런 부분을 다 아우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해수부 장관에 김영춘 지명
문 대통령, 해수부 장관에 김영춘 지명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