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도 땅값 7년 만에 2배로 뛰어

송고시간2017-05-30 11:28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부지 14년째 가장 비싼 땅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최근 개발 호재로 들썩인 제주도의 땅값이 7년 만에 두 배로 뛴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전국 개별공시지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 제주도의 ㎡당 평균지가는 4만330원으로 집계됐다.

제주도의 ㎡당 평균 지가는 2010년만 해도 1만9천847원이었지만 2015년 2만6천506원, 작년 3만3천839원에 이어 올해는 4만원을 훌쩍 넘겼다.

제주도는 올해 땅값 상승률이 19.00%를 기록하며 2년 연속 시·군 땅값 상승률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작년 27.77% 오른 데 비해 상승 폭이 다소 꺾이기는 했지만 혁신도시가 성숙기에 들어가고 제2공항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땅값이 계속 올랐다.

제주도 중에서도 제주시 연동의 커피전문점인 '디저트39' ㎡당 땅값이 570만원을 기록하며 제주에서 가장 비싼 곳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와 함께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은 서울 중구 명동8길의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 부지(169.3㎡)로 ㎡당 가격이 8천600만원에 달했다.

네이처리퍼블릭 자리는 14년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 외에도 중구 충무로와 명동2가 등지에 있는 화장품 가게 등이 전국 상위 10위까지 휩쓸었다.

2위와 3위는 충무로 쥬얼리샵 '로이드'와 '클루' 부지로 ㎡당 가격이 각각 8천502만원, 8천490만원이었다.

우리은행 명동금융센터 부지는 8천300만원/㎡으로 작년 7위에서 4위로 올랐다.

부산에서 제일 비싼 땅은 부산지구 부전동 LG유플러스 부지로 ㎡당 가격이 2천590만원이었다.

대구에서는 중구 동성로2가 법무사회관(2천460만원/㎡)이 가장 비싼 땅으로 파악됐다.

제주도 땅값 (CG)
제주도 땅값 (CG)

[연합뉴스TV 제공]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