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의원출신 장관 인선, 소나기 피하고 보자는 의도"

"야당 무시하는 독단적 태도…논공행상식 인선이자 호남 편중"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자유한국당은 30일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 세운 5대 인사 원칙에 부합하지 않는 인선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국회의원 출신 장관 인선을 발표한 것은 일단 소나기를 피하고 보자는 의도는 아닌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 4명을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새로운 인사의 원칙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에서 장관 인사를 단행한 것은 야당을 무시하는 독단적인 태도로 볼 수 있다"며 "정치인에 대한 논공행상식 인선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으며, 여전히 호남에 편중된 내각이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문 대통령의 안목에 경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며 "강 후보자의 위장전입, 자녀 이중국적, 증여세 늑장 납부 등의 의혹이 제기된 상황에서도 여전히 같은 생각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국회의원 출신이라고 검증의 예외가 될 수는 없다"며 "국회 청문회 과정을 통해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 도덕성을 확실하게 검증해 나갈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한국당 "의원출신 장관 인선, 소나기 피하고 보자는 의도" - 1
[그래픽] 신임 장관 후보자 프로필
[그래픽] 신임 장관 후보자 프로필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