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채용시험 당락도 결정하나…日소프트뱅크, 내년 심사때 활용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통신회사인 소프트뱅크가 신입사원을 채용하는데 인공지능(AI)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전날 내년 4월 입사자에 대한 채용 시험부터 IBM의 AI인 '왓슨(Watson)'을 채용 지원자를 심사하는데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왓슨은 이력과 자기 PR, 지원 동기, 학생 시절 활동 등이 포함된 자기소개서(ES)를 분석해 합격 수준인지 아닌지를 판별한다. 합격 기준은 기존의 자기소개서 데이터를 분석해 설정한다.

왓슨의 서류 심사를 통과한 지원자는 인사 담당자와의 대면 면접 등 다음 단계로 넘어간다.

소프트뱅크는 왓슨을 활용해 서류 심사에 드는 수고의 75%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기에 통일된 기준을 적용해 공정한 심사가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고 있다.

인사 담당자는 왓슨의 도움으로 절약한 시간을 채용 희망자와의 면접 등에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다만 소프트뱅크는 왓슨이 서류 심사를 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일단 탈락한 지원자의 자기소개서는 인사 담당자가 다시 한번 체크하는 절차를 거치도록 할 방침이다.

日통신사 소프트뱅크, 신입사원 자소서 AI로 분석
日통신사 소프트뱅크, 신입사원 자소서 AI로 분석(도쿄 AFP=연합뉴스) 일본 통신회사인 소프트뱅크가 사원을 채용하는데 인공지능(AI)을 활용하겠다고 발표했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전날 내년 4월 입사자에 대한 채용 시험부터 IBM의 AI인 '왓슨(Watson)'을 채용 지원자를 심사하는데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0일 도쿄의 한 백화점에서 소프트뱅크 직원이 고객과 상담하는 모습. 2017.5.30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