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여행객 절반 가까이 '뚝'…일본·동남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 3월 중국 정부의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이 본격화된 이후 중국 여행객이 급감했다.

반면 다른 지역으로 떠난 해외여행객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모두투어에 따르면 3월 1일∼5월 31일(출발일 기준) 중국 여행객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2% 줄었다.

이 기간 전체 모두투어 여행객 중 중국 여행객 비중도 15.1%로, 지난해(32.6%)보다 절반 이상 감소했다.

[모두투어 제공]
[모두투어 제공]

반면 일본 여행객은 72%, 동남아 여행객은 66% 각각 늘었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동남아와 일본이 중국의 대체여행지로 부각되면서 사드로 위축된 중국 여행 수요를 흡수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동남아에서는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가 전년보다 두 배 넘는 증가율을 기록했다.

동남아 국가별 여행객 성장률[모두투어 제공]
동남아 국가별 여행객 성장률[모두투어 제공]

일본의 경우 규슈, 대마도, 오사카가 인기가 많았다.

모두투어 관계자는 "중국과의 관계가 개선되면 그동안 눌려 있던 중국 여행 수요가 폭발할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여행 예약도 6월 이후 서서히 회복 기미를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3월 해외여행을 떠난 국민은 194만542명, 4월에는 200만3천943명으로 각각 작년 동기보다 23.7%, 22.4% 늘었다.

인천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