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나라다운 나라 만들라는 바람과 희망에 부응"

"지방분권·균형발전·풀뿌리 민주주의 확고하게 제도화"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고상민 기자 =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30일 "새 정부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바람과 희망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제가 해야 할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지명 직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발표한 입장문에서 "국민 앞에 한없이 겸손한 마음으로 제가 맡은 책무를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 앞에 무거운 책임을 느끼며, 저를 후보자로 지명해주신 대통령께도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작년 이후 촛불을 들고 외쳤던 국민의 간절한 바람을 하나로 묶으면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것"이라며 "국민 개개인으로는 지금보다 더 나은 삶에 대한 희망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께서 저를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뜻은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풀뿌리 민주주의 확대, 투명한 봉사행정의 정착 등이다. 우리 민주당의 대선공약이기도 하다"며 "그런 뜻을 잘 새겨서 인사청문회를 잘 통과하고 행정자치부 장관이 된다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풀뿌리 민주주의를 확고하게 제도화한 장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김부겸 "나라다운 나라 만들라는 바람과 희망에 부응"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