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군산서 '제22회 바다의날' 기념식 개최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해양수산부는 오는 31일 오전 10시 전북 군산시 새만금 신시도에서 제22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1996년 시작된 바다의 날(매년 5월 31일)은 국민에게 바다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수산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함께 하는 바다, 다시 뛰는 바다'를 주제로 열리는 올해 바다의 날 기념식에는 김영석 해수부 장관,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 문동신 군산시장과 해양수산 관계자, 지역주민 등 2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 당일 해양수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 수여식도 열린다.

'금탑산업훈장' 수상자로는 40여 년간 선원 직업 표준능력 개발, 승선 예비역제도 확대 등 선원 권익 보호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온 한국해기사협회의 임재택 전 회장이 선정됐다.

'은탑산업훈장'은 국제 해양공동연구를 수행해 우리나라 극지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강성호 책임연구원, 한진해운 사태로 인한 환적화물 이탈을 막는 데 앞장서고 도선질서를 개선한 공로를 인정받아 흥아해운(주)의 이환구 부사장이 받는다.

이번 행사에는 특별히 2002년 제2연평해전에 참전해 오른발을 잃고도 복무 중인 합동군사대 이희완 중령, 2011년 '아덴만의 여명' 작전 당시 총상을 입은 석해균 선장(현 해군교육사 안보교육담당관)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해수부는 전했다.

내달 6일까지인 바다주간에는 지자체 등 34개 기관과 협력해 전국 각지에서 해양레포츠 체험, 해양환경사진전, 해양정화활동, 어린 명태 방류행사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기념식에 앞서 배포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바다의 날을 계기로 최근 해양수산업이 겪어 왔던 여러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로 전진하기 위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