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행자부, 김부겸 내정자 청문회 준비 착수

TF 꾸려 업무보고…31일부터 별도 사무실 운영할 듯
행자부, 김부겸 내정자 청문회 준비 착수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함에 따라, 행정자치부는 김 내정자의 청문회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행자부는 이날 내각 인선이 발표된 직후 김 후보자의 사무실이 있는 여의도 의원회관으로 직원을 파견, 업무보고를 진행하도록 했다.

아울러 부 내부에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청문회 과정에서 진행될 정책 질의와 자질 검증 등에도 대비를 시작했다.

행자부는 이날 중 정부서울청사 인근에 사무실을 구해 이르면 31일부터 김 내정자가 출근해 청문회 준비를 진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경북 상주 출신인 김 후보자는 여권의 불모지인 대구를 지역구로 둔 4선 중진으로, 당에서 지역분권정당 추진단장을 맡는 등 평소 지방분권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론을 펼쳐 와 지방정부와 중앙정부의 '가교' 역할을 하는 행자부 장관으로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정치적으로도 중량급 인사인 만큼, 향후 행자부가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 강화 공약을 실행하는 과정에서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행자부는 준비를 마치는 대로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요청서가 도착하면 국회는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한다.

이에 따라 늦어도 내달 하순을 전후로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릴 전망이다.

행자부 관계자는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청문 준비를 마치겠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