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남원 해상서 물질하던 80대 해녀 숨져

(서귀포=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30일 오전 9시 2분께 제주 서귀포시 남원포구 해녀탈의장 앞 50m 해상에서 해녀 오모(83)씨가 의식을 잃은 채 동료 해녀에 발견됐다.

3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포구 앞 해상에서 사고를 당한 해녀에 응급조치하는 119구급대원들[서귀포해양경비안전서 제공=연합뉴스]
30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포구 앞 해상에서 사고를 당한 해녀에 응급조치하는 119구급대원들[서귀포해양경비안전서 제공=연합뉴스]

오씨는 동료에 의해 육상으로 옮겨졌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오씨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동료들과 함께 물질하러 바다에 들어갔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해양경비안전서는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