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숲은 미세먼지 잡아먹는 하마'…40.9% 줄여

국립산림과학원 "도심보다 기온낮고 습도높은 덕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미세먼지가 심했던 올봄 도시 숲이 도심의 부유 먼지(PM10)를 25.6%, 미세먼지(PM2.5)를 40.9%까지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 숲의 미세먼지 저감 모식도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도시 숲의 미세먼지 저감 모식도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30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4월 17일부터 5월 4일까지 서울 홍릉 숲의 경계와 내부, 중심 등 3개 지점과 홍릉 숲에서 2㎞ 떨어진 도심에서 부유 먼지와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미세먼지가 자욱한 지난 7일 서울 경관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미세먼지가 자욱한 지난 7일 서울 경관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미세먼지는 코에서 걸러지지 않고 사람의 폐포까지 깊숙이 들어가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데, 도시 숲은 부유 먼지와 미세먼지 비율(PM2.5/PM10)이 항상 도심보다 낮았다.

특히 부유 먼지보다 미세먼지 농도를 더 많이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유 먼지는 도심에서 평균 60.2㎍/㎥가 측정됐고 숲 경계에서는 40.6㎍/㎥, 숲 내부 51.2㎍/㎥, 숲 중심은 42.4㎍/㎥로 도심과 비교할 때 도시 숲의 농도가 평균 25.6% 낮았다.

도시 숲 모습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도시 숲 모습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미세먼지농도는 도심에서 평균 23.5㎍/㎥였고, 숲 경계는 13.3㎍/㎥, 숲 내부 14.8㎍/㎥, 숲 중심은 13.4㎍/㎥로 도심보다 평균 40.9% 낮았다.

하루평균 부유 먼지 농도는 도심에서 4월 17일 최소 26.2㎍/㎥, 5월 2일 최대 84.4㎍/㎥를 나타냈지만, 도시 숲은 4월 17일 최소 16.1㎍/㎥, 5월 2일 최대 74.7㎍/㎥로, 도시 숲이 일평균 최소 2.8㎍/㎥∼최대 28.3㎍/㎥의 부유 먼지 농도를 낮췄다.

미세먼지는 도심에서 4월 27일 최소 13.0㎍/㎥, 4월 30일 최대 42.0㎍/㎥였으나, 도시 숲은 4월 26일 최소 5.5㎍/㎥, 4월 30일 최대 25.4㎍/㎥로, 도시 숲이 일평균 최소 1.6㎍/㎥∼최대 29.0㎍/㎥의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했다.

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 박사는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은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는 침강하는 미세먼지를 차단한다"면서 "숲 내부가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고 습도가 높아 미세먼지를 더 빨리 침강시킨다"고 말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모바일 앱을 개발해 도시 숲의 미세먼지 정보를 도시민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어린이와 노약자에게는 폭염 때 피난처로서 가장 가까운 도시 숲 위치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도시 숲의 다양한 생태계 서비스 가치를 국민에게 알리고 미세먼지와 폭염, 소음공해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한 맞춤형 도시 숲 조성과 관리기술도 연구할 방침이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