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조난선원 6명 전원 북한행 희망"…내일 송환(종합)

동해 NLL에서 인계…北, 송환 일정 통보 시도에 응답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30일 최근 동해 상에서 조난해 우리 해경에 구조된 북한 선원 6명을 31일 북한으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근 우리 해경에 구조된 북한 선원 6명이 전원 귀환을 희망했고 건강상태도 좋다"면서 "내일 오전 9시께 동해 NLL(북방한계선) 선상에서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판문점 채널과 평양 기계실 직통 전화, 서해 군 통신선 등을 통해 북측에 송환 일정을 통보하고자 했지만, 북측은 응답하지 않았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북한은 작년 2월 우리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한 반발로 남북 간 대화채널을 모두 단절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응답이 없을 경우 오후에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확성기와 서면 등으로 소환 계획을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7일 북한 어선 2척이 각 3명씩의 선원을 태운 채 동해 상에서 조난해 우리 해경에 잇따라 구조됐다. 선박 2척 중 1척은 수리가 불가능할 정도로 파손돼 폐기했고 나머지 한 척은 수리해 6명을 태워 송환할 예정이다.

이 당국자는 "선박이 자력으로 움직일 수 있어 우리 당국이 NLL 특정지역까지 안내한 뒤 북측에서 나오지 않더라도 북으로 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